성인남녀 절반, 한달새 주식투자 경험… 46% 코로나19 관련 테마주 투자
성인남녀 절반, 한달새 주식투자 경험… 46% 코로나19 관련 테마주 투자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4.06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남녀 절반 이상이 최근 한달사이 주식에 투자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의 평균 투자금액은 546만원이었고 투자자의 절반 가까이는 코로나 19 관련 테마주에 투자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30대 이상 회원 544명을 대상으로 주식투자 경험에 대해 공동 설문조사를 실시, 6일 그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최근 한달간 주식투자 경험이 있느냐는 질문에 55.7%가 있다, 44.3%는 없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외국인 투자자의 매도세에도 불구하고 성인남녀 절반 이상이 주식시장에 뛰어들고 있는 것. 참여자 가운데 직장인은 61.5%, 자영업자의 65.2%, 그리고 전업주부 55.6%가 투자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투자 이유로는 '실수익으로 이어질 것으로 생각돼서'가 17.2%(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예전부터 주식투자를 이어옴'(15.4%), '제로금리 시대에 예적금으로는 수익이 잘 안나서'(14.3%), '단순 호기심'(13.7%) 등의 응답이 이었다. '

특히 투자종목 중 테마주 중에서는 코로나19 관련 테마주가 총 46.5%로 가장 많았다. 투자자 10명 중 4명꼴로 코로나19 관련 테마주에 투자한 셈. 세부적으로는 코로나 진단·방역·시약 (23.9%), 백신·제약업체(12.3%), 마스크(10.3%) 순 이었다.

기업 투자의 경우 시총 상위기업이 인기였다. 이른바 "웬만해선 절대 손해볼 일 없는 종목"이라는 투자 심리가 작용한 것일까?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곳 내 투자경험을 살펴본 결과 그 중 삼성전자가 25.5%로 1위로 조사됐다. 이어 셀트리온(12.8%)이 2위, SK하이닉스(7.2%)가 3위에 올랐다.

끝으로 이들의 평균 투자금액은 546만원으로 조사됐다. 세부적으로는 '100만원 미만'(41.6%)이 가장 많았고 '500만원 이상 1000만원 미만'(15.9%), 100만원 이상 300만원 미만'(15.2%), '1000만원 이상'(14.5%), '300만원 이상 500만원 미만'(12.8%) 등이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