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러렌즈, 눈 건강 괜찮을까?...착용시간 준수하고 위생관리 철저히 해야
컬러렌즈, 눈 건강 괜찮을까?...착용시간 준수하고 위생관리 철저히 해야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04.07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력교정과 동시에 자신의 개성을 드러낼 수 있다는 장점에 10대와 20대 사이에서는 컬러렌즈 사용이 증가하고 있다. 컬러렌즈는 각막에 직접적으로 닿는 만큼 위생관리에 철저하지 않으면 눈 건강을 해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특히 저가의 컬러렌즈의 경우 렌즈 재질에 추가된 색소의 문제로 여러 가지 부작용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올바른 착용법과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컬러렌즈는 시력교정용 콘택트렌즈와 달리 다양한 색을 입히기 위해 염료를 삽입하는데 이 과정에서 컬러렌즈의 표면은 일반 콘택트렌즈보다 거칠어지고, 두꺼워진다. 

이러한 컬러렌즈가 각막에 직접 닿게 되면 렌즈의 거친 표면은 각막에 상처를 내고, 두꺼운 두께는 산소투과율을 떨어뜨려 상처 회복을 늦춘다.

상처 난 각막은 쉽게 세균에 감염되어 각막 염증 및 궤양으로 이어져 시력저하를 일으킬 수도 있다. 그 뿐만 아니라 낮은 산소투과율은 저산소증을 일으켜 주변부 결막에 신생혈관을 생성하고, 정도가 심한 경우 시야를 위협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또한 각막에 상처가 나지 않더라도 모든 콘택트렌즈에게 중요한 함수율(콘택트렌즈가 머금을 수 있는 수분 양의 비율)을 지키기 위해 눈이 주변 세균까지 같이 끌어당길 가능성이 높아지고, 염증이 발생할 위험 역시 높아진다.

건양의대 김안과병원 각막센터 권영아 교수는 "무엇보다 위생관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렌즈를 착용하거나 제거할 때는 손을 깨끗이 씻고 다회용렌즈는 반드시 전용세척액으로 세척 후 깨끗한 렌즈 케이스에 보관해야 하며, 일회용렌즈는 반드시 한 번만 착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컬러렌즈는 콘택트렌즈와 달리 산소투과율이 낮기 때문에 권고 착용 권고시간인 4시간이 지나면 렌즈를 빼 눈에 휴식을 준다면 부작용을 줄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