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중앙회 박재식 회장, 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 현장 방문
저축은행중앙회 박재식 회장, 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 현장 방문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04.08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축은행중앙회 박재식 회장이 8일 NH저축은행 동대문지점을 방문해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저축은행중앙회) 

[데이터이코노미=임성희 기자] 저축은행중앙회가 4월 1일부터 全 금융권이 시행하는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이 원활하게 실시될 수 있도록 박재식 회장이 현장을 방문하고 확인했다고 8일 밝혔다.  

8일 NH저축은행 동대문지점을 방문한 박 회장은 금번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ㆍ자영업자에게 지원하는 만기연장 및 이자상환유예의 운영상황을 확인 후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임직원의 노고를 격려했다.

박 회장은 이자리에서 "오늘의 저축은행이 있기까지는 저축은행을 믿고 꾸준히 거래해 준 고객이 있었기 때문인 만큼, 이제는 고객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저축은행이 힘이 되어야 할 때"라고 밝히면서 "앞으로도 신규 자금지원, 원리금 상환유예 등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객을 위해 저축은행 업계가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시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저축은행 업계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 등에 대한 만기연장, 신규대출 등 금융지원을 하는 한편 취약계층에 대한 기부 및 물품지원 등을 통해 위기극복을 위해 적극 동참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