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졸음운전 주의...사망자 5월이 가장 많아
봄철 졸음운전 주의...사망자 5월이 가장 많아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04.09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은 봄나들이 차량이 증가하고 졸음운전 등으로 인한 교통사고 위험이 커지는 시기를 맞아, 4월 6일부터 5월 31일까지 ‘봄철 교통안전대책’을 추진할 예정이다.

경찰청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3월 초까지 감소했던 고속도로 통행량이 최근 다시 증가해 교통사고 위험도 함께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루평균 고속도로 통행량이 1월 435만 6천대, 2월 397만 8천대, 3월 첫째 주 372만 2천대로 꾸준히 감소하다 3월 둘째 주 381만 9천대, 3월 셋째 주 400만 8천대, 3월 넷째 주 405만 4천대로 늘었다. 

봄철은 기온 상승 등으로 졸음운전 사고를 일으킬 수 있어 운전자의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 5년(’15~’19년)간 졸음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 사망자는 437명으로 월별로는 5월에 가장 많은 52명(11.9%)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경찰청은 졸음운전 취약지점의 시설개선과 예방 홍보, 휴식시간 등 사업용 자동차 준수의무 위반에 대한 단속을 4월 6일부터 5월 31일까지 ‘봄철 교통안전대책’을 추진할 예정이다.

주요 추진사항으로는 관계기관 합동으로 2019년 대형 교통사고 발생지점(57개소)과 최근 3년간 사고다발지점을 점검하여 시설을 보강할 계획이다. 특히 졸음운전 취약구간에 대해서는 노면 홈파기(그루빙)와 요철 포장, 돌출차선 등의 시설을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경찰청은 “봄철 졸음운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운전 전에 충분히 수면을 취하고, 운전 중에는 실내 환기를 자주 하면서 적정량의 카페인·껌 등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한, 장거리 운행 시에는 졸음쉼터나 휴게소에 자주 들러 간단한 스트레칭이나 수면을 취하는 것이 졸음운전을 예방하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강조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