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66% "코로나19 확산에 하향 지원 생각도"
구직자 66% "코로나19 확산에 하향 지원 생각도"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04.09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직자 절반 이상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채용 축소로 구직 기간이 길어질 경우 하향지원까지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303명을 대상으로 ‘장기 구직 활동’에 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66%가 ‘코로나19 확산에 하향지원할 생각이 있다’고 답했다.

‘하향지원할 경우 어느 선까지 생각하나(복수 응답 가능)’를 묻자 응답자 10명 중 3명이 ‘학력/어학 등 스펙이 필요 없어도 상관없다(29.8%)’고 답했다. 다음으로 ‘기업 규모는 상관없다(27.2%)’, ‘비정규직이라도 상관없다(20.8%)’, ‘인지도가 없는 기업도 상관없다(11%)’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구직자 10명 중 6명이 ‘현재 1년 이상 구직 활동 중(58.4%)’이라고 답한 가운데, ‘장기 구직 중인 이유’에 대해 물었다.

응답자 절반이 ‘원하는 직무/회사에 채용 공고가 없어서(49.2%, 복수 응답 가능)’라고 답했고 ‘계속 서류/인적성/면접에 탈락해서’ 34.6%, ‘첫 직장 선택에 신중을 기하다 보니’ 13.2%, ‘토익/자격증 등 원하는 스펙을 만드느라’ 3.1%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장기 구직 활동으로 인한 가장 큰 문제는 무엇일까.

‘경제적인 문제’라는 답변이 52.8%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의욕 상실(30%)’, ‘나이 문제(13.9%)’, 주변의 시선(3.3%)’ 순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