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3 16:01 (화)
알레르기 비염, 10대 이하 환자가 가장 많아...전체의 38%
알레르기 비염, 10대 이하 환자가 가장 많아...전체의 38%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4.24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레르기 비염’환자는 10대 이하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하여 2014~2018년간 ‘알레르기 비염’ 환자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진료인원은 2014년 637만여 명에서 2018년 703만여 명으로 10.5%(연평균 2.6%) 증가했다. 

남성은 2014년 295만여 명에서 2018년 328만여 명으로 11.2%(연평균 2.7%), 여성은 342만여 명에서 376만여 명으로 9.8%(연평균 2.4%) 증가했다. 진료인원은 여성이 많았지만 연평균 증가율은 남성이 더 높았다.

2018년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보면, 10대 이하 환자(2,658,641명, 37.8%)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 30대(921,360명, 13.1%), 40대(880,003명, 12.5%)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10대 이하가 1,403,423명(42.8%)으로 가장 많이 진료를 받았고, 40대(369,479명, 11.3%), 30대(363,289명, 11.1%)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도 10대 이하>30대>40대 순으로 남녀 모두 10대 이하 알레르기 비염 환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알레르기 비염’ 환자 건강보험 진료비는 2014년 3,982억 원에서 2018년 5,127억 원으로 1,145억 원이 늘고 연평균 6.6% 증가했다. 

입원진료비는 2014년 22억 원에서 2018년 28억 원으로 연평균 6.5% 증가했고, 외래는 같은 기간 2,173억 원에서 2,801억 원으로 연평균 6.6%, 약국은 1,787억 원에서 2,297억 원으로 연평균 6.5% 증가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이비인후과 정효진 교수는 "알레르기 비염의 치료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원인 항원에 노출되는 것을 피하거나 줄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비염은 자극에 의해 증상이 유발되기 때문에 금연은 물론 간접흡연도 유의해야 하며, 미세먼지, 황사, 꽃가루 등이 심한 날은 가능한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고 외출 시 미세먼지 차단 마스크를 착용하며, 손 씻기를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실내를 청결히 유지하여 집 먼지진드기나 곰팡이 등의 알레르기 유발 요소를 멀리하고, 애완동물에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에는 이를 멀리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