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레르기 결막염, 인공누액으로 증상 완화
알레르기 결막염, 인공누액으로 증상 완화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0.05.08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철은 결막염 진료환자가 증가하는 시기이다. 결막염은 가려움, 이물감, 분비물, 눈물흘림, 충혈, 안구통증, 결막부종 및 눈꺼풀 부종과 같은 증상들의 조합으로 발생한다. 

알레르기 결막염의 경우 분비물은 투명하고 끈끈한 특성을 보이지만, 바이러스 또는 세균 감염과 같은 원인에 의한 결막염은 누렇고 고름 같은 분비물과 함께 충혈이 심한 것이 특징이다. 

알레르기 결막염 증상은 인공누액으로 완화 할 수 있다. 결막은 각막 주변을 둘러싼 투명하고 부드러운 조직으로, 위아래 눈꺼풀 안쪽까지 연결되어 있는데 외부 물질에 직접적으로 노출된 조직이어서 자극을 받기 쉽다. 

알레르기 결막염 증상이 나타났을 때 눈을 비비면 안된다. 만약 간지럽다고 해서 눈을 비비게 되면 더욱 가려움이 증가하고, 각막의 상처 및 감염 위험도 있으므로 결막의 알레르기 반응을 감소시키는 안약을 사용하고 인공누액으로 항원의 농도를 낮추어 증상을 완화시켜야 한다.  

인공누액은 미세먼지가 많은 날에 적절히 사용하면 알레르기 결막염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미세먼지는 눈물막을 약화시키고 마이봄샘(지방성분을 분비하여 눈물막을 유지하는 역할)의 기능장애를 일으켜 건조증을 악화시키기도 한다. 또 항원으로 작용하여 알레르기 결막염을 일으킬 수 있는 원인물질이 되기도 한다. 

따라서 미세먼지가 많은 날 눈이 따갑거나 가려움이 발생한다면, 인공누액을 사용하여 안구 표면을 씻어주는 것이 좋다. 

건국대병원 안과 이형우 교수는 "결막염이 발생했을 시 방치하지 말고 안과 검사를 통해 원인을 정확히 감별해야 한다"고 조언하면서 "이때 알레르기 결막염으로 진단되면, 결막의 알레르기 반응을 감소시키는 안약을 사용하고 인공누액으로 항원의 농도를 낮추어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