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16:53 (월)
공기업 정규직 직원 ‘한국철도공사’가 정규직 직원 30,905명으로 1위
공기업 정규직 직원 ‘한국철도공사’가 정규직 직원 30,905명으로 1위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5.15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36개 공기업 중 정규직 직원이 가장 많은 곳은 ‘한국철도공사’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정규직 직원 30,905명이었다. 

15일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에 공시된 36개 공기업의 2019년 직원 현황(결산 기준) 자료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기준 조사대상 36개 공기업의 정규직(일반정규직-전일제 현원 기준) 직원 수는 총 130,872명이었다. 이는 2018년 동일 기준 직원 수(125,094명) 대비 4.6% 증가한 수치다.

조사대상 기업 중 직원이 가장 많은 공기업은 한국철도공사로 정규직(일반정규직-전일제 현원 기준) 직원 수 3만905명을 기록했다. 

이어 △한국전력공사(2만2,608명), △한국수력원자력(1만2,083명), △한국토지주택공사(6,984명)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2019년 기준, 36개 공기업의 일반정규직 평균 보수액은 7천942만원이었다. 

직원 평균 급여액은 한국중부발전(9,285만원),  한국남부발전(9,188만원),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9,159만원), 한국석유공사(9,151만원), 인천국제공항공사(9,130만원), 한국수력원자력(9,065만원), 한국감정원(9,037만원), 한국동서발전(8,990만원), 한국전력기술(8,853만원), 한국서부발전(8,837만원)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