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16:53 (월)
학부모 10명 중 7명, "등교개학 후에도 가정학습을 병행"
학부모 10명 중 7명, "등교개학 후에도 가정학습을 병행"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0.05.22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등학교 3학년의 등교가 지난 20일부터 시작된 가운데, 학부모 10명 중 7명은 등교개학 후에도 가정학습 병행을 계속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지난 5월 14일부터 18일까지 고등학생 이하 자녀를 둔 학부모 549명을 대상으로 '등교개학 이후'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71.6%가 등교개학 이후 교외체험학습 신청을 통한 가정학습을 진행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최근 교육부는 코로나19 감염 우려에 따른 등교선택권 요구 여론을 고려해 학습 계획을 사전 제출할 시 출석을 인정받을 수 있는 교외체험학습 사유에 ‘가정학습’을 추가한 바 있다.

가정학습을 한다면 어떻게 진행할 예정인지 물었더니, △홈스쿨링, 인터넷 강의, 학습지 등 대체학습 진행(42.8%) △정부 제공 온라인 콘텐츠 활용(26.7%) △자기주도 학습(18.8%) △교재·교구 구입을 통한 학습(6.9%) △모바일 앱 등을 활용한 학습(4.8%) 등의 순을 보였다.

예정대로 등교개학이 진행되면 어떻게 할 것인지 물었더니, ‘등교 개학 1주일 정도 지켜본 후 보낼 예정’(31.3%)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바로 등교 시킬 예정(25.5%) △가능한 한 늦게 보낼 예정’(24.8%) △등교 개학 2주일 정도 지켜본 후 보낼 예정’(12.8%) △잘 모르겠다(5.6%) 순으로 답했다. 

등교 여부는 자녀 연령대에 따라 차이를 보였는데, 미취학과 초등 고학년, 중학생 자녀를 둔 부모는 ‘바로 등교 시킬 예정’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나, 초등 저학년 학부모는 ‘등교 개학을 1주일 지켜본 후 보내겠다’(38.3%)와 ‘가능한 한 늦게 보내겠다’(28.9%)는 답변을 주로 꼽아 등교 개학 시기에 대한 고민이 엿보였다.

학부모들이 안심하고 자녀를 학교에 보낼 수 있는 기준에 대해 질문한 결과 △최소 10일 이상 신규 확진자가 전혀 발생하지 않는 상황일 때(41.9%)가 가장 많았고, △신규 확진자 수가 한 자릿수(10명 미만)를 유지하는 상황(29.1%) △백신이나 치료제가 개발된 상황(27.0%) △현재 수준이면 등교해도 문제없다고 생각한다(2.0%)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코로나19로 인한 학교 휴업 이후 현재 자녀 양육은 어떻게 하고 있는가’에 대해서는 ‘부모가 직접 양육한다’(61.9%)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조부모나 친인척의 도움을 받는다(12.8%) △학원 등 사교육 기관을 활용한다(12.0%) △어린이집·유치원, 학교에서 시행하는 긴급 돌봄을 이용한다(7.1%)  등의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