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MOU' 체결
하나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MOU' 체결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5.25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오른쪽)과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왼쪽)이 25일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사진=하나금융지주)

[데이터이코노미=김세진 기자]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이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MOU를 체결하고 글로벌 사업에 있어 업무제휴를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양 그룹은 국내 금융시장의 치열한 경쟁상황 속에서도 지속가능 성장을 위해 해외사업부문 확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으며, 금번 MOU를 계기로 글로벌 금융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나갈 계획이다.

25일 협약을 통해 양 그룹은 대한민국 금융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선진화를 위해 글로벌 부문에서 과당경쟁을 지양하고, 상호협력하는 Partnership을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그간 국내 금융그룹들이 다양한 형태로 해외 진출 및 투자를 진행하여 왔으나 ▲ 특정 지역에의 진출 쏠림 현상 ▲ 국외 네트워크의 현지화, 대형화 추진 정체 등을 극복하고 세계적인 글로벌 금융사들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대한민국 금융기관간의 과당 경쟁을 지양하고, 상호 보완, 협력하는 관계 형성을 통한 질적 성장과 혁신이 필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양 그룹은 이번 협약을 통해 ▲ 글로벌 사업 전반의 공동 영업기회 발굴 및 추진 ▲ 각국 규제와 이슈 사항에 대한 공동 대응 ▲ 공동 신규 해외시장 진출, 해외 공동 투자, 해외 네트워크 조성 ▲ 기타 다양한 형태의 글로벌 부문에서의 교류와 협력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러한 Partnership 구축은 국내 대표 금융그룹 간 체결한 첫 혁신 사례로 향후 금융업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특히 양 그룹이 과당경쟁하지 않고 상호협력을 통해 내실있는 경쟁력 강화와 혁신을 이루겠다는 선언인 만큼 그 의미가 크고, 한국 금융산업의 혁신과 성장을 양 그룹이 모범적으로 주도할 것이라는 시장의 기대가 크다.

이날 협약식에서 하나금융 김정태 회장은 “금번 협약은 기존 양 그룹간 단순한 선의의 경쟁관계를 극복하고 글로벌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새로운 금융 패러다임이 될 것”이라며, “금번 협약을 통해 양 그룹이 세계적인 금융기관들과 당당히 경쟁할 수 있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도 “이번 협약은 신한과 하나가 선의의 경쟁관계를 극복하고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것을 넘어 새로운 금융 페러다임을 제시한 것”이라며, “양 그룹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불확실한 글로벌 시장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