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준비생 44% ‘외모 차별 경험’… 그냥 참았다 71%
취업준비생 44% ‘외모 차별 경험’… 그냥 참았다 71%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0.06.12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준비생 44%는 구직활동을 하면서 외모 때문에 차별 받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1063명을 대상으로 ‘구직활동 중 외모 차별 경험’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구직자 10명 중 8명이 ‘지원하고 싶은 채용공고에서 ‘용모 단정’, ‘호감 가는 외모’ 등 외모를 중시하는 문구를 본 적이 있다(78.4%)’고 밝혔는데 이 중 21.5%는 ‘외모가 자신 없어서 지원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구직활동을 하면서 외모 때문에 차별 받은 경험’을 묻자 응답자 43.7%가 ‘있다’라고 답했다.

이들은 개인의 스펙이나 능력보다 외모로 먼저 평가 받았다(54.2%, 복수 응답 가능)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노골적으로 외모 비하발언을 듣거나(21.9%) 아예 채용이 안됐다(18%)는 답변도 있었다.

최근 채용 관련 법률에 따라 외모 및 성별에 따른 차별을 할 수 없지만, 실제 채용 환경에서는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이들은 외모 차별에 대해 어떻게 대응했을까? 조사 결과 10명 중 7명이 ‘외모 차별에도 그냥 참았다(71.1%)’고 밝혔고 ‘그 자리에서 상대방에게 강력하게 항의했다’는 의견은 3.7%에 불과했다.

그렇다면 구직활동에 외모가 영향을 미치는 것에 대해 구직자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취업준비생 10명 중 7명은 ‘직무에 따라 외모가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70.7%)’고 답했고 ‘능력이 아닌 외모가 취업에 영향을 주는 것은 절대 있을 수 없다’ 23.8%, ‘취업에 있어 외모가 영향을 미치는 것은 당연하다’ 5.5%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