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컨·선풍기 화재 조심...켤 때 타이머도 같이 설정해야
에어컨·선풍기 화재 조심...켤 때 타이머도 같이 설정해야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6.19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더워지는 날씨에 에어컨과 선풍기 사용 시간이 늘고 있어 과열로 인한 화재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19일 행정안전부 발표에 따르면 최근 5년간(‘15~‘19) 에어컨과 선풍기에서 발생한 화재는 총 1,737건이며, 93명(사망 10, 부상 83)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화재는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는 6월부터 시작하여 여름철 내내 많이 발생하고, 종류별로는 에어컨이 61%(1,052건), 선풍기가 39%(685건)를 차지했다. 

화재 건수는 에어컨이 선풍기보다 367건 더 발생했지만 인명피해는 오히려 선풍기가 7명이 더 많았다. 

대부분의 화재는 전선의 접촉불량이나 손상·훼손 등으로 인한 전기적 요인(누전, 접촉불량에 의한 단락, 과부하/과전류 등)이 65%(1,396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기계 과열이나 노후 등으로 인한 기계적 요인이 22%(457건)로 뒤를 이었다.

최근 10년간(’10~‘19) 요인별 화재 추세를 살펴보면 에어컨은 전기적 요인으로 인한 화재가 증가하고 있고, 선풍기 화재의 기계적 요인은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지만 여전히 화재 위험성이 높다.

따라서 여름철 에어컨과 선풍기 이용 시 다음과 같은 안전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

에어컨은 가동 전에는 실외기의 전선이 벗겨지거나 훼손된 곳은 없는지 확인하고, 특히 전력 소모가 많은 에어컨 전원은 과열되기 쉬우니 전용 콘센트를 사용하여야 한다. 

한동안 켜지 않았던 선풍기는 사용 전 내부에 쌓인 먼지를 충분히 제거하고 이상 유무 점검 후 사용하고 선풍기 사용 시 정상적인 날개회전 여부, 이상 소음, 타는 냄새가 나는지 확인해야 한다. 만약 모터 부분이 뜨겁게 느껴지면 잠시 사용을 중단하여야 한다. 특히 선풍기 사용 시 멀티콘센트 사용을 피하고 전선이 눌리거나 껶여서 손상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참고로 선풍기 조작 버튼이 잘 동작하지 않을 때는 내부적인 원인으로 화재 위험이 높으니 점검받도록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