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절반 이상 "코로나 이후 진로나 전공 변경 고민 중"
대학생 절반 이상 "코로나 이후 진로나 전공 변경 고민 중"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6.19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이후 대학생 절반 이상은 진로나 전공 변경을 고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은 전국 대학생 1,066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이후 진로변경 고민]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에 참여한 대학생들에게 “코로나 사태로 기존의 전공이나 진로 변경에 대해 고민을 해본 적이 있는지” 질문했다. 그 결과 ▲그렇다(매우 그렇다 28.5%, 그런 편이다 25.2%)가 53.7%, ▲그렇지 않다(특별히 그렇지 않다 31.2%, 전혀 그렇지 않다 15.1%)가 46.3%로 확인됐다.

이들이 고려한 항목들로는 ▲희망직종(30.2%)이 가장 많았고 ▲지원기업 형태(23.6%) ▲전공(23.5%) ▲희망업종(23.5%) 순으로 집계됐다. 학년별 차이는 있었는데, 현재 4학년과 5학년은 업직종 및 기업형태에 대해, 현 1,2,3학년 대학생은 전공변경에 대해 가장 크게 고민하고 있었다. 

특히 전공변경을 고려한다고 답한 대학생 가운데 현재 인문계열(64.5%)과 사회계열(57.3%)의 비율이 평균을 웃돌며 가장 많았고, 변경을 희망하는 전공으로는 ▲공학계열(18.0%)과 ▲전자계열(16.2%)이 1,2위에 올라 대조를 보였다. 

흥미로운 점은 현재 인문계열과 사회계열 전공자는 상경계열로의 전환을, 상경계열 전공자는 공학과 전자계열로 전공을 바꾸고 싶다고 답했다.

그렇다면 대학생들이 이와 같이 진로변경을 고민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코로나 이후) 희망직무에서의 일자리 수요가 줄어들 것(28.9%)을 대표적으로 ▲더욱 전문성을 갖춰야겠다고 판단돼서(27.9%) ▲기업 판도 자체가 달라질 것 같아서(24.5%) 등의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대학생들은 코로나 이후 기업과 산업별 흥망성쇠를 지켜보며 현재 일자리 판도의 변화를 읽었고, 일부 직무에서는 더 이상 일자리 증가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내다 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