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임신, 유산이나 조산할 확률 2배 높아
고령임신, 유산이나 조산할 확률 2배 높아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6.19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과 출산 연령이 높아지면서 35세 고령산모 또한 증가하고 있다. 통계청이 발표한 출생통계에 따르면 만 35세 이상 고령산모는 2010년 17.1%에서 2019년 33.3%로 증가했고, 40세 이상의 산모도 2009년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하는 등 10년 사이 출산율은 35.5% 감소했지만 35세 이상의 산모는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분만 예정일 기준으로 만 35세 이상을 고령임신으로 지칭하는데 고령임신부는 유산이나 조산할 확률이 일반 임신의 2배, 기형아 출산 확률이 9배로 높아 건강한 임신과 출산에 더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분당차여성병원 산부인과 이지연 교수는“임신부의 나이가 많아질수록 당뇨, 고혈압, 심장병 등 모체 질환이 증가하는데 임신부가 이러한 질병을 가지고 있는 경우 좋지 않은 임신 결과를 초래할 확률이 높으므로 해당 질환의 조절 또는 치료 후 담당 의료진과 상의해 임신 및 출산 시기를 정하는 것을 권한다”고 당부했다.

건강한 출산을 위해서는 균형 잡힌 영양 섭취가 중요하다. 임신부의 지나친 체중 증가는 임신성 고혈압, 당뇨 등의 위험이 높아질 뿐 아니라 태아가 생후에 비만과 여러 대사성 질환을 겪게 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들이 많다. 

임신성 고혈압 및 당뇨의 예방을 위해 저염분, 저칼로리 식단이 도움이 된다. 그러나 태아의 성장 발육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약 1800kcal 범위 내에서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한다. 임신 기간 내내 적절한 체중관리와 함께 가벼운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물론 고른 영양 섭취로 지나친 체중 감소도 경계해야 한다. 

이지연 교수는 “임신부 고령의 나이 자체가 고위험 임신의 요인이 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40대 이상의 고령이어도 평소 건강관리를 잘한 여성은 대부분 건강하게 아이를 출산한다"고 강조하면서 "임신 전 내외과적 질환 유무를 확인하여 치료받고, 임신 중 꾸준하게 산전 관리를 받는다면 엄마도 아기도 건강하게 출산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