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땀 악취증’... 겨드랑이를 자주 씻고 땀 억제제 사용이 도움
‘땀 악취증’... 겨드랑이를 자주 씻고 땀 억제제 사용이 도움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06.25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땀샘에서 악취가 나는 '땀 악취증'으로 3,500여 명의 환자가 병원을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하여 2015~2019년간‘땀 악취증’ 진료 환자를 분석한 질병통계 자료를 공개했다. 

‘땀 악취증’으로 진료 받은 건강보험 환자수는 2015년 4,768명에서 2019년 3,508명으로 연평균 7.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수 감소는 유병률 자체가 줄어들었다기보다는 땀 분비를 조절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들에 대한 정보 및 일반의약품들이 널리 알려지면서 병원을 찾는 환자의 수가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연령대별로는 30대 이하 환자가 전체의 73.9%를 점유했고 40대 이상은 26.1%를 점유했다. 

성별로는 최근 5년간 평균 남자 환자는 1,762명(44.6%), 여자 환자는 2,180명(55.4%)으로 여자 환자가 약 1.24배 많았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피부과 김지언 교수는 여성환자가 남자보다 많은 원인에 대해 "여성은 남성에 비해 체취에 민감해 여성환자가 남성환자보다 많은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계절별로는 겨울(1~2월,12월)이 가장 많은 것(41%)으로 나타났다. 이어 봄(23%) 여름(22%) 가을(14%) 순으로 높았다. 땀분비가 상대적으로 적은 계절인 겨울에 환자들이 많은 이유는 환자가 땀 분비가 적음에도 악취가 나는 것에 대해 병적인 것으로 인식하기 쉬우며, 치료를 시행하기에도 수월한 시기로 여겨 겨울에 내원하는 환자 수가 많은 것으로 추측된다. 

김 교수는 땀 악취증 증상에 대해 "체취가 과도하여 불쾌감을 유발하는 것을 주요 증상으로 하며 주로 겨드랑이에 발생하지만 생식기 부위나 발바닥에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예방을 위해 "겨드랑이를 자주 씻고, 방취제나 땀 억제제, 향수, 오염된 의복을 갈아입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겠다. 또한 항균 비누나 국소항균제제의 사용이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