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담당자 절반, “이미 퇴사한 직원, 입사지원 받아들여 다시 채용”
인사담당자 절반, “이미 퇴사한 직원, 입사지원 받아들여 다시 채용”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06.26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10곳 중 7곳이 이미 퇴사한 직원으로부터 재입사 희망 의사를 듣거나 지원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최근 인사담당자 463명에게 ‘부메랑직원’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25일 그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참여한 인사담당자 중 22.0%가 “재입사 의향을 밝히며 가능성을 타진해 온 적이 있었다”고 답했다. “이미 퇴사했던 직원으로부터 재입사 지원을 받은 적이 있다"는 응답은 이보다 두 배 이상 크게 높은 49.1%에 달했다. “재입사 지원을 받은 적이 없다”는 응답은 28.9%에 그쳤다.

그렇다면 이미 퇴사했던 직원의 입사지원을 기업들은 어떻게 받아들였을까? 설문에 참여한 인사담당자의 66.3%가 이른바 ‘부메랑직원’ 즉 퇴사 후 다시 입사지원하는 직원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었다.‘부정적’이란 의견은 33.7%로 긍정 응답의 절반에 그쳤다.

인사담당자들이 부메랑직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복수응답)를 살펴 보면 ‘회사나 실무에 대한 적응이 빠를 테니까(50.2%)’, ‘별도의 신입사원 교육을 하지 않아도 되니까(49.8%)’, ‘우리 회사 문화에 친숙해서(46.9%)’가 나란히 1~3위에 꼽혔다.  

반면 부메랑직원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인사담당자들은 ‘언제든 떠났다가 돌아올 수 있는 회사라는 선례가 남을 것(61.5%, 응답률)’이라고 걱정했다. 여기에 ‘다시 나갈 수 있다는 불신(41.0%)’, ‘계속 일해온 직원들의 위화감(40.4%)’에 대한 걱정도 부메랑직원의 재입사를 부정적으로 생각하게 되는 주요 이유로 꼽혔다.  

한편 인사담당자 74.3%는 ‘이미 퇴사한 직원 중 다시 뽑고 싶을 만큼 아쉬운 직원이 있다’고 밝혔다. 인사담당자들이 다시 뽑고 싶어하는 직원의 특징(*복수응답) 1위는 △탁월한 업무성과(49.1%)가 차지했다. 2위는 △능동적인 성격과 추진력(41.6%)이, 3위는 △궂은 일도 마다하지 않는 솔선수범(38.7%)이 각각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