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남녀 5명 중 4명 ‘짠테크 하고 있다’
성인남녀 5명 중 4명 ‘짠테크 하고 있다’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06.29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남녀 5명 중 4명은 현재 짠테크 중이라고 답했다. '짠테크'는 코로나19發 불황을 견디는 방식으로 '짜다'+'재테크'가 합쳐친 합성어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코로나 이후 소비심리’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성인남녀 825명이 참여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79.1%가 ‘현재 짠테크 실천 중’이라고 답했다. 상태별로 살펴본 결과, 직장인(76.6%)보다 일정한 소득이 없는 구직자(84.8%)가 주로 짠테크를 실천하고 있었다.

짠테크를 하는 이유는 크게 ‘수익ㆍ소득 감소’ 또는 '저축ㆍ상환’ 두 분류로 구분됐다. △’생활비 부족’(25.1%) 및 △’코로나로 수익이 줄어서'(7.2%)가 전자에 해당된다면, △’비상금 마련'(22.7%) △’내 집 마련’(18.5%) △’대출 상환'(10.5%)을 이유로 짠테크 중인 경우는 후자에 가깝다.

한편, 40대는 △’비상금 마련’(28.1%)을 위해 짠테크 중인 반면, 20대ㆍ30대ㆍ50대가 짠테크를 하는 가장 큰 이유는 공통적으로 △‘생활비 부족’으로 확인됐다.

이 외에도 ‘불경기 때문에 지출을 줄이려고', ‘생활격리 실천으로 외식과 충동구매 감소’ 등의 기타답변이 확인되며 최근 각광받는 짠테크와 코로나간의 연관성을 시사했다.

‘코로나 이후로 지출을 줄이셨습니까?’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70.3%가 ‘그렇다’(△매우 그렇다 28.0% △그런 편이다 42.3%)고 답하며 앞선 의견에 힘을 보탰다

그렇다면 코로나 이후 구체적으로 어떤 지출을 줄였을까? 1위는 △’외식비’(24.3%)로 확인됐다.  이어서 △’취미생활’(18.5%) △’쇼핑’(12.9%) △’자기계발비’(10.9%) 등의 문화생활비가 직격타를 입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