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87.7% ‘번아웃 경험’...‘경제적 어려움‘이 가장 커
취준생 87.7% ‘번아웃 경험’...‘경제적 어려움‘이 가장 커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06.30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준생 10명 중 9명이 취업 준비 중 ‘번아웃 증상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번아웃증후군은 어떤 일에 몰두하던 사람이 에너지가 방전된 것처럼 피로감을 느끼며 무기력증에 빠지는 증상을 의미한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최근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과 함께 취준생 1,858명을 대상으로 ‘취업 준비 피로감’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결과 설문에 참여한 취준생 87.7%가 ‘취업 준비 중 번아웃증상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 같은 응답은 취준 기간이 길수록 높게 나타났다. 취업 준비를 시작한 지 ▲6개월 미만인 취준생에게서는 번아웃증상 경험이 81.1%로 나타났지만, ▲6개월~1년 미만은 88.5%, ▲1년~2년 미만은 93.3%로 그 비중이 증가했다. 특히 취준 기간이 ▲2년 이상으로 긴 장기 미취업 취준생들에게서는 번아웃증상 경험 비중이 96.2%로 크게 높았다.

번아웃을 경험한 이유에 대해 취준생의 69.0%가 ‘취준 비용, 생활비 등 경제적인 어려움 때문에’ 가 1위로 꼽혔다. 이어 ‘코로나19 속 공채 취소/연기, 수시채용 등 기약 없는 채용환경’(60.8%)가 2위를 차지했다. 

그렇다면 취준생들은  어떤 번아웃 증상을 겪고 있을까? 취준생이 느끼는 번아웃 증상(*복수응답, 이하 응답률)으로는 ‘자고 일어나도 피곤함이 가시지 않고 아침부터 피곤하다’가 62.3%로 가장 많았고, ‘자존감이 떨어지고 우울감을 느낀다(57.6%)’도 높게 나타났다. ‘정서적으로 지쳐 감정에 둔해진다(46.1%)’거나 ‘취업준비를 하는 데 있어 완전히 지쳐서 무력감, 탈진감을 느낀다(45.7%)’ 는 응답도 높게 나타났다.

한편 취업준비를 건강하게 지속하기 위해 스트레스를 관리하고 있는지 질문한 결과 42.8%에 이르는 취준생이 ‘관리하지 않고 있다’고 답한 것. 특히 2년 이상 장기 취준생의 경우 스트레스를 관리하지 못한다는 응답이 56.2%로 6개월 미만(39.8%) 취준생보다 16% 포인트 이상 크게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