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센트로 인한 감전 사고, 사상자 절반 이상이 10세 이하 어린이
콘센트로 인한 감전 사고, 사상자 절반 이상이 10세 이하 어린이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7.06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년간 전기로 인한 감전사고로 총 54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행정안전부는 장마 등으로 비가 자주 오는 여름철에는 물기 등으로 감전의 위험이 높아지는 만큼 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최근 3년(’16~‘18년) 동안 전기로 인한 감전사고 사상자는 총 1,593명이며, 이 중 54명이 사망했다.

특히, 7월은 잦은 호우 등으로 습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감전사고 사상자도 연중 가장 많이(14%, 226명) 발생했다.

감전사고는 주로 전기가 흐르는 충전부 직접접촉이 56%(894명)로 가장 많았고, 이어 아크(불꽃방전) 33%(524명), 누전 7%(117명) 순이다.
 
연령대별로는 40대가 24%(381명), 50대 23%(362명), 30대 18%(279명) 순으로 발생했는데, 이는 케이블 및 전선류, 변압기, 차단기 등 직업(업무)과 관련된 부분이 함께 집계되면서 이들의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직업이나 업무 연관성이 낮은 콘센트, 스위치류, 가전기기 등 일상생활에서의 감전사고만을 분석해보면, 사상자는 총 445명으로, 10세 이하가 24%(109명)로 가장 많았고 이어 20대 17%(75명), 50대가 15%(66명) 순으로 발생했다.

이 중, 콘센트로 인한 감전 사상자는 162명으로, 특히 10세 이하 어린이가 52%(85명)로 절반을 넘고 있어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장소별 감전 사상자는 직업과 관련된 공장·작업장(35%, 597명)이 가장 많았고, 다음이 주거시설(20%, 313명)이었는데, 주거시설 감전의 34%(106명)가 장난(놀이)으로 발생했다.

여름철 주거시설에서 발생하는 감전사고를 예방하려면 누전차단기가 제대로 동작하는지 정기적으로 확인하고, 전기 설비를 정비하거나 보수할 때는 전원을 철저히 차단해야 한다.

젖은 손으로 전기용품이나 콘센트를 만지는 것은 감전의 위험이 높으니 반드시 물기를 제거하고 마른 상태로 사용해야 한다.

어린이 감전사고를 예방하려면 콘센트로 장난치지 않도록 안전덮개(커버)를 씌우고, 멀티콘센트나 전선 등은 아이 눈에 띄지 않게  정리하여 사용해야 한다. 

김종한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어린이 감전사고 예방을 위해 아이가 있는 가정에서는 전선·콘센트 등 전기 관련 물건을 가지고 놀지 않도록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