굽은 자세 '폐' 쪼그라들게 해...호흡에도 악영향
굽은 자세 '폐' 쪼그라들게 해...호흡에도 악영향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7.07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북목은 호흡에도 악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순천향대학교 부속 부천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장안수 교수는 "거북목, 라운드 숄더(둥근 어깨 증후군)를 통칭하는 '굽은 자세'는 폐를 쪼그라들게 만드는데, 이로 인해 체내에 전달되는 산소의 공급량이 떨어지면서 '저산소증'에 빠지는 등 건강이 나빠질 수 있다"고 말했다. 

등이 굽을수록 갈비뼈는 움직임이 제한되고 '호흡근'이 제대로 움직이지 못해 짧고 잦은 호흡을 하게 된다. 이로인해 산소를 흡수하고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가스교환' 기능에 문제가 온다.

장안수 교수는 "장기적으로 가스교환 장애가 나타나면 체내에 이산화탄소가 축적되고, 산소는 부족해질 수 있다"며 "판단력이 흐려지고, 피로가 개선되지 않는 저산소증이 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굽은 자세가 장기간 계속되면 폐가 제대로 부풀지 못하는 '제한성 폐질환' 상태가 된다. 제한성 폐질환이 있으면 폐활량이 정상범위에서 80% 이하로 떨어진다.   

이 때문에 자세가 구부정한 사람은 척추가 곧은 사람보다 운동량이 적고, 산소량도 떨어진다. 오랫동안 굽은 자세로 지내는 사람이 조금만 움직여도 피곤해지는 이유다. 

굽은 자세는 시간이 지날수록 고치기 힘든 만큼 당장 개선해야 한다. 일단 앉아있는 시간을 최대한 줄여야 한다. 자리에 앉는 시간이 길수록 자세는 안쪽으로 굽기 때문. 틈틈이 일어나거나 스트레칭으로 몸을 풀어줘야 한다. 

장 교수는 "뒷짐을 지는 등 전신을 펴는 자세를 시간날 때마다 해주고, 목은 상하좌우로 자주 돌리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어 "앉아있을 때는 어깨를 펴고 살짝 위를 바라보는 자세를 유지하는 게 좋지만, 불편함 때문에 10분을 넘기기 어렵다. 때문에 전문가들은 척추와 호흡기 건강을 동시에 챙기는 '하루 30분씩 걷기'를 권장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