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12:05 (금)
익수 사고, 절반은 여름에 발생...9세이하 소아가 가장 많아
익수 사고, 절반은 여름에 발생...9세이하 소아가 가장 많아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07.09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에 빠지는 익수 사고 절반은 여름에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 발생은 9세 이하의 소아에서 가장 많았다. 

9일 질병관리본부는 2015-2018년 동안 23개 응급실에 익수(물에 빠짐)사고로 내원한 환자 사례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최근 4년 동안 23개 참여병원 응급실에 내원한 전체 익수사고 환자는 673명으로 남자가 474명(70.4%), 여자가 199명(29.6%)으로 남자가 여자보다 약 2.4배 정도 많았다.

사고는 전체연령대 중 9세 이하의 소아(198명, 29.4%)에서 많이 발생했다. 

사고는 물놀이가 많은 여름(6-8월, 47.3%)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특히 7월에 2.5배로 급증했다. 주중보다는 주말에 발생 빈도가 높고, 오후(12-18시)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활동별로는 여가활동(47.8%)이 가장 많았고 이어 일상생활(27.6%), 업무(11.9%), 운동(5.8%) 순으로 많이 발생했다. 

사고가 발생하는 장소는 바다와 강을 포함하는 야외(56.2%)에서 대부분 발생했고, 그 외 목욕시설(10.4%), 수영장 시설(10.3%), 욕조 등 집(7.4%)에서도 다수 발생하였다.

응급실 내원 후에는 귀가(29.4%)보다 입원(53.8%)하는 경우가 1.8배 많았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어린이 익수사고는 보호자가 방치하거나 잠시 소홀한 틈에 갑자기 발생하므로 물가나 야외에 나갔을 때 아이들이 방치되지 않도록 하고, 평소 물놀이를 하기 전에 충분히 안전수칙을 숙지하도록 각별히 신경 써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어린이 물놀이 사고 예방을 위한 어른용 안전수칙>
- 물놀이를 할 때는 반드시 자녀와 함께 물에 들어가세요. 
- 물 근처에 자녀를 혼자 두거나 형제끼리 남겨두고 자리를 비우지 마세요. 
- 물놀이 할 때는 아이 몸무게에 맞는 안전인증 받은 구명조끼를 입혀주세요.
- 물속에 들어가기 전에는 반드시 준비운동을 하세요. 
- 식사 전,후에는 물놀이를 하지 않도록 지도하세요. 
- 너무 오랫동안 물놀이를 하지 않도록 해주세요. 
- 물놀이 30분 후에는 반드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