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12:05 (금)
기업 84% "채용 시 입사지원자의 거짓말 경험"
기업 84% "채용 시 입사지원자의 거짓말 경험"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07.09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용을 진행한 대부분의 기업들은 입사지원자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판단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9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927개사를 대상으로 ‘채용 중 지원자의 거짓말’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기업의 83.8%는 지원자의 거짓말을 판단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구직자의 이러한 거짓말은 채용 시 평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지원자의 거짓말을 인지한 경우, 불이익을 준다는 기업이 97.6%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답변은 2.4%에 불과했다. 

실제 이들 기업 중 73.6%은 지원자가 거짓말하는 것으로 판단돼 탈락시킨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렇다면, 기업은 어떤 경우에 지원자의 ‘거짓말’을 의심할까?
지원자의 거짓말이 가장 잘 드러나는 전형으로는 ‘실무면접’(65.5%)을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인성면접’(17.2%), ‘서류전형’(14.8%), ‘인적성 검사’(2.4%) 등의 순이었다. 

면접 진행 중 구직자가 거짓말을 한다고 판단하는 경우는 ‘답변의 근거가 불충분할 때’(46.3%,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답변에 일관성이 없을 때’(42.9%), ‘추가 질문에 당황할 때’(32%), ‘대답이 상투적이고 외운 것 같을 때’(29%)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한편,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구직자들의 가장 못 믿을 면접 발언으로 ▲연봉은 중요하지 않습니다(24.2%)를 선택했다. 이외에도 ▲업무 관련 경험이 많습니다 (16.5%) ▲시키는 일은 무조건 다할 수 있습니다(14.7%) ▲처음이자 마지막 회사로 생각합니다(10.9%) 등을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