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중증질환 진료비 연평균 12% 증가...환자수도 4.1% 증가
4대 중증질환 진료비 연평균 12% 증가...환자수도 4.1% 증가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0.07.16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주요 사망원인인 국내 4대 중증질환의 진료비가 최근 5년간 연평균 11.9%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생명보험협회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건강보험통계연보 등을 활용해 중증질환 관련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암, 뇌혈관질환, 심장질환, 희귀난치성질환 등 4대 중증질환의 경우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간 진료비가 연평균 11.9%씩 증가했다고 밝혔다. 1인당 진료비(2018년 기준)는 711만 8천원으로 연평균 7.5%씩 증가했다. 

2018년 4대 중대질병 진료환자수도 210만 5040명으로 연평균 4.1% 증가했다. 

또한, 최신 수술기법 적용과 고가의 장비 사용으로 수술비 또한 고액화 돼가고 있는 추세다. 같은 기간 심장수술의 경우 5년 새 수술진료비가 28.0% 증가했고, 혈관수술의 경우에도 같은기간 20.4% 증가했다. 

심장, 혈관 등을 포함한 슬.고관절, 백내장, 치핵 등 33개 주요수술의 평균비용도 21.2% 늘었다.

특히,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 통계를 보면 1인당 1000만원을 초과하는 고액환자의 진료비가 전체 진료비의 약 32.5%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보협회는 “최근 국민건강보험의 보장범위를 확대하고 있으나, 국민건강보험에서 지원하는 급여 부분 중 본인부담금과 지원되지 않는 비급여 부분은 환자 개인의 몫”이라고 설명하면서 CI(Critical Illness)보험과 GI(General Illness)보험을 중증질환 보장보험으로 추천했다.

CI보험은 건강종신보험의 대표상품으로서, ‘중대·치명적 질병’이나 ‘중대한 수술’ 등 발생시 약정 보험금의 일부를 미리 지급함으로써 보험가입자의 경제적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한 보험이다.

생보협회 관계자는 “중증질환의 고액 치료비 및 생활유지자금 보장을 위해서는 대부분의 주요 질병을 보장하며, 정액의 보험금과 생활자금까지 지급하는 생명보험사의 CI보험 또는 GI보험으로 준비하는 것이 가장 효율적”이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