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형 이동수단 교통사고 사망자 2년 만에 2배 증가
개인형 이동수단 교통사고 사망자 2년 만에 2배 증가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7.21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형 이동수단으로 인한 교통사고 중 절반이 7~10월에 집중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최근 3년간(’17~’19년) 전동킥보드, 세그웨이 같은 개인형 이동수단(PM-Personal Mobility)으로 인한 교통사고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개인형 이동수단은 전기를 동력으로 사용하는 1인용 교통수단으로, 원동기장치자전거 중 최고 속도가 시속 25km 미만, 차체중량 30kg 미만인 것을 말한다. 

공단 분석결과에 따르면, 최근 3년간(`17~`19) PM으로 인한 교통사고는 789건이 발생하여 835명이 다치고, 16명이 사망했는데, 사고건수와 부상자수가 연평균 95%이상 증가하고 있으며, 교통사고 사망자도 2년 만에 두 배로 증가했다. 

월별로는 8월에 전체 PM 교통사고의 13.4%가 발생해 가장 사고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7월부터 증가한 PM 교통사고는 10월까지 그 경향이 유지되다가 11월부터 차츰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7월부터 10월까지 3년간 발생한 교통사고 건수는 393건으로, 전체 PM 교통사고의 49.8%를 차지했다.  

시간대별로는 오전 8~10시(111건, 14.1%), 18~20시(101건, 12.8%) 순으로 나타나 교통량이 많은 출퇴근 시간에 PM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였다.

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안전한 개인형 이동수단 이용을 위해서 반드시 안전모, 야간 반사조끼 등 안전장구 착용과 안전수칙을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장마가 끝나고 하계휴가 등 야외활동이 더욱 활발해지는 7월말부터 이용자와 차량 운전자 모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