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경기 전망 지난달보다 소폭 긍정적 변화
우리나라 경기 전망 지난달보다 소폭 긍정적 변화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07.24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1년 우리나라 경기 전망에 대해 낙관 전망은 지난달보다 2%포인트 늘었고, 비관 전망은 4%포인트 줄은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낙관에 비해 비관이 3배 이상 많은 등 여전히 부정적인 전망이 강했다. 

한국갤럽이 2020년 7월 21~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에게 향후 1년 우리나라 경기 전망을 물은 결과 16%가 '좋아질 것', 52%는 '나빠질 것', 28%는 '비슷할 것'이라고 답했고 5%는 의견을 유보했다. 

낙관 전망은 지난달보다 2%포인트 늘었고, 비관 전망은 4%포인트 줄었다. 26개월 연속 비관이 낙관을 앞서지만, 지난달보다는 낙관-비관 격차가 감소했다. 

경기 전망에 대한 낙관(좋아질 것)-비관(나빠질 것) 격차는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마이너스, 즉 부정적이다. 현 정부 출범 후 경기 전망이 가장 긍정적이었던 시기는 4.27 남북정상회담 직후인 2018년 5월, 가장 부정적인 시기는 2019년 8월이다.

살림살이에 대해서는 14%가 '좋아질 것', 33%가 '나빠질 것', 50%는 '비슷할 것'이라고 내다봐 살림살이 전망 순지수(낙관-비관 격차: -19)도 26개월 연속 마이너스다. 살림살이 전망이 가장 부정적이었던 시기는 올해 3월이다. 

살림살이 전망은 상/중상층 -8, 중층 -9, 중하층 -34, 하층 -38로 생활수준 중하/하층에서 더 비관적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