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10:13 (금)
녹내장 환자 매년 9.3% 증가...황반변성 매년 7.2.% 증가
녹내장 환자 매년 9.3% 증가...황반변성 매년 7.2.% 증가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8.06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는 여름 휴가철은 각종 안질환에 대해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는 여름철을 맞아 2019년 눈 관련 질환 진료현황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2019년 안질환으로 진료 받은 사람은 1,509만 명으로 건강보험 적용대상자의 29.4%이며, 총 진료비는 2조 4,801억 원으로 전체 건강보험 의료기관 진료비의 3.6%를 차지했다.

환자 1인당 진료비는 16만 4,314원, 1인당 내원일수는 2.7일이다. 

안질환 중 2019년 환자수가 많은 질병은 결막염 457만 명, 각막염 179만 명, 다래끼 174만 명, 노년백내장 118만 명, 근시 116만 명 순으로 나타났다.

안질환은 특히 소아, 노인층에서 뚜렷한 진료 특성을 보였다. 소아와 노인을 비교해서 살펴보면, 5세 미만 소아에서는 난시, 사시 등 시력 관련 진료가 많았고, 70세 이상 노인에서는 노년백내장, 녹내장 등 노인성 질환과 안구건조증 등으로 병원을 많이 찾는 것으로 확인됐다.

여름철에 주로 발생하는 안질환으로는 결막염, 다래끼, 바이러스 결막염이 있다. 결막염은 기온이 상승하기 시작하는 봄철과 더불어 여름철에도 환자수가 증가하므로 감염 예방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 10년간 환자수가 많이 증가한 안질환은 녹내장으로 ’09년 40.1만 명에서 ’19년 97.9만 명으로 연평균 9.3% 증가했고, 황반변성이 10.1만 명에서 20.3만 명으로 연평균 7.2% 증가했다.

최근 10년간 환자 비율이 두드러지게 증가한 질병은 안구건조증으로 ’09년 3.4%에서 ’19년 5.2%로 1.8%p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