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10:13 (금)
비오는 날 교통사고 치사율, 맑은 날보다 37.5% 높아
비오는 날 교통사고 치사율, 맑은 날보다 37.5% 높아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8.06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오는 날 교통사고 치사율은 맑은 날보다 37.5%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국교통안전공단은 맑은 날 교통사고 100건당 사망자 수가 1.6명인 반면 비오는 날 사망자 수는 2.2명으로 빗길 사망사고 위험이 37.5%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빗길에서는 차량의 타이어와 노면 사이의 마찰력이 감소하여 마른 노면일 때보다 제동거리가 늘어나며, 차량의 속도가 빠를수록, 타이어의 마모도가 높을수록 제동거리가 길어진다.

2017년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제동거리 실험 결과, 빗길 운전 시 자동차의 평균 제동거리는 맑은 날에 비해 최대 1.8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시속 100km 이상의 고속 주행 시, 타이어 마모도가 높은 타이어는 새 타이어에 비해 제동거리가 최대 1.5배까지 늘어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빗길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차량 간 안전거리를 평소보다 넓게 유지하고 최고속도의 20% 이상 감속 운행이 필요하며, 폭우·폭설·안개 등으로 가시거리가 100미터 이내인 경우에는 최고속도의 50% 이상 감속 운행하고 앞차와의 간격도 충분히 유지해야 한다.

사고 예방을 위해 외출 시에는 밝은 옷을 입고, 보행 중에는 핸드폰 사용 등을 자제하며, 도로 횡단 시 차량 유무를 확인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강한 비·바람으로 인해 발생하는 우산 등으로 시야를 가린 보행자 등을 고려하여 운전자는 전방주시에 더욱 노력하는 동시에 최고속도를 50%이상 감속 운행하여 교통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