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 충남 호우피해 현장방문
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 충남 호우피해 현장방문
  • 문경호 기자
  • 승인 2020.08.06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어촌공사, 홍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전국 저수지 1083개소 방류
수해로 인한 2차 피해 없도록 선제적 대응 노력
한국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이 충남 지역을 찾아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추가 피해에 대한 예방조치를 당부했다. (사진=한국농어촌공사)

[데이터이코노미=문경호 기자]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가 김인식 사장이 충남 당진 삽교 방조제와 지역현장을 찾아 지속된 장마로 인한 호우 피해지역에 대한 복구 상황과 추가 피해를 예방을 위한 대응현황을 점검했다고 6일 밝혔다.

김 사장은 이 자리에서 특히, 국지적 집중호우로 저수지 유입 수량의 급격한 변동이 예상되므로 방류량을 잘 조절해 홍수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정 수위를 유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 “수해로 인한 2차 피해방지가 중요한 시점”이라며“배수 관리는 재난과 직결되는 사항인 만큼 현장에서 선제적으로 대응해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사는 7일 기준 전국 796개소 배수장을 가동하고 있으며, 공사가 관리 중인 저수지 1083개소에서는 홍수피해를 줄이기 위해 수위 조절을 하며 방류를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