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7.4% 고용유지지원금 수령...유급휴직 끝나면 퇴사 고려
직장인 17.4% 고용유지지원금 수령...유급휴직 끝나면 퇴사 고려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08.18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중 17.4%는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여행, 항공업종 수령비율이 최다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63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고용유지지원금 지급을 받는 직장인 가운데 일부는 퇴사까지 고려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여행·관광·항공업계 등 코로나 19로 직격타를 맞은 업종에 대해 지난 3월부터 특별고용지원업종에 대한 고용유지지원금을 지급했다. 단 지급기간이 최장 6개월로 곧 만료를 앞두고 있어 이에 따른 대규모 실직 사태를 포함, 일명 ‘9월 위기설’이 돌기도 했다. 티웨이항공과 제주항공은 9월부터 무급휴직을 신청했다고도 밝혔다.

먼저, 조사 참여자 가운데 고용유지지원금을 지급받았다고 밝힌 비율은 17.4%로 확인됐다. 단연△’여행·숙박·항공’(42.1%) 재직자의 수령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들에게 고용유지금 지급연장이 중단될 경우 어떠한 선택을 할 것인지 물었다. 첫 번째로는 △‘회사 지침에 따를 것’(43.9%)이라고 답했고, 두 번째로는 △’계획을 세우지 못했다’(30.7%)는 대답이 돌아왔다. 이어서 △’퇴사_해고’(9.9%) △’퇴사_자발적’(9.0%) △’육아휴직’(6.1%) 순으로 집계됐다.

즉, 해당자의 대부분은 막막한 입장이었고, 18.9%는 퇴사까지 고려하고 있었다. 그도 그럴 것이 기업의 결정을 기다리는 것 외에는 별다른 대책을 내놓는 것도 힘든 상황이다. 이 외 자발적 선택지라고는 육아휴직이 전부였다. 문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기업 자구책이 한계에 놓이면 더는 고통분담을 피해 갈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되는 점이다.

이렇듯 유급휴직에 이어 무급휴직으로의 전환을 앞두고 있는 일부 업종의 어려운 상황에 대해 직장인 대부분은 지지 의견을 보였다. 고용유지지원금 기간 연장에 대한 의견 청취 결과 76.5%가 △’동의’한다고 답했기 때문.

다행히 이달 5일 정부는 지급기간을 최대 60일 연장키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당장 발등의 불은 끄게 되었지만, 한시적 연장인 만큼 고용유지지원금을 지급받는 직장인들의 막막함은 여전할 것으로 우려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