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재테크 수단 1위 "은행 예·적금"
직장인 재테크 수단 1위 "은행 예·적금"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08.20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5명 중 4명은 현재 재테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재테크 수단 1위는 '은행 예·적금' 이었다.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2891명을 대상으로 ‘재테크’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7.1%가 ‘재테크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연령대별로는 ‘30대 직장인’ 84.7%가 재테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었으며 ‘20대(76%)’, ‘40대(73.7%)’. ‘50대(59.6%)’의 순이었다. 결혼 여부에 따라서는 ‘미혼 직장인(77.7%)’이 ‘기혼 직장인(76.5%)’보다 조금 더 재테크 투자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재테크의 목적으로는 ‘내 집 마련(29.2%)’과 ‘노후 자금 마련(27.6%)’이 가장 많았다. 이어 ‘여유자금 확보(21.1%)’, ‘대출 등 빛 청산(10.5%)’, ‘결혼 준비(6.4%)’, ‘자녀 양육 및 부모부양(5.1%)’의 대답이 이어졌다. 

월수입의 평균 30%를 재테크에 투입하고 있는 직장인들은 초저금리 시대임에도 불구하고 재테크 수단(복수 응답)으로 위험성이 낮은 ‘은행예금 및 적금(74%)’을 가장 선호하고 있었다. 다음으로 ‘주식(42.2%)’, ‘금융투자상품(펀드, ELS, CMA)(17.1%)’, ‘부동산(16.3%) 등의 순이었다. 

재테크 연 목표 수익률로는 ‘3~5%’이 33.9%로 가장 높았다. 이어 ‘5~10%(28.8%)’, ‘연 3% 미만(21.3%)’, ‘10~20%(10%)’ 순이었으며 ‘20% 이상’의 수익률을 목표로 한다는 응답자도 5.8%에 달했다. 

하지만 재테크 목표 수익률을 달성했다고 답한 비율은 30.3%에 불과했다. 

한편 재테크를 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여유 자금이 없어서(60.3%)’, ‘어떻게 해야 할지 방법을 몰라서(19.5%)’, ‘상환해야 할 빛이 있어서(10.6%)’ 등을 이유로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