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형간염 환자, 비만, 당뇨 등 대사이상 있으면 암 발생률 높아져
B형간염 환자, 비만, 당뇨 등 대사이상 있으면 암 발생률 높아져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08.24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형간염 환자에게 대사 관련 위험인자가 많을수록 간암 및 간암 이외의 암종 발생과 사망 위험이 모두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의대 이윤빈 교수는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베이스(DB)에 등록된 국내 만성 B형간염 환자 31만 7856명을 대상으로 비만, 고콜레스테롤혈증, 당뇨병, 고혈압 등의 4가지 대사 관련 위험인자가 암 발생 및 사망 위험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만성 B형간염 환자가 비만, 고콜레스테롤혈증, 당뇨병, 고혈압 중 3가지 이상을 갖고 있으면 간암 발생 위험이 23%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간암 외 다른 장기의 암종 발생 가능성도 34% 증가했다. 

비만, 고콜레스테롤혈증, 당뇨병, 고혈압 등의 4가지 대사가 모두 없는 환자에 비해 3개 이상 해당되는 경우 사망률도 31%나 증가했다. 

만성 B형간염은 국내에서 여전히 높은 유병률을 보이는 사회경제적 부담이 매우 큰 질환이다. 

이 연구는 전국의 만성 B형간염 환자 빅데이터를 분석해 대사 관련 위험인자가 암 발생 및 사망 위험을 높이는 중요한 위험인자임을 입증하고 만성 B형간염 환자의 임상경과를 개선하기 위한 새로운 방안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이 연구는 암 발생 위험을 낮추고 생존율을 향상시키기 위해 적절한 항바이러스치료에 더해 대사 관련 위험인자에 대한 선제적인 평가와 관리가 임상적으로 매우 중요함을 보여줬다.

이 연구결과는 13~14일 서울에서 개최된 국제 간질환 관련 온라인 학회 'The Liver Week 2020 Virtual Conference'에서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