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10:13 (금)
끈적끈적한 여름철, 건강한 수면을 위한 방법은?
끈적끈적한 여름철, 건강한 수면을 위한 방법은?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0.08.26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철은 많은 양의 비로 인해 실내 습도가 최대 80~90% 이상 올라가게 되면서 불쾌지수가 높아지게 된다. 높은 온도에 더해진 높은 습도는 수면의 질에 악영향을 주어 깨어 있는 동안의 학습 또는 업무능력, 일상생활에 많은 지장을 준다. 

이에 순천향대 부천병원 수면의학센터장 최지호 교수는 끈적끈적한 여름철, 건강한 수면을 위한 관리 방법을 제시했다. 

첫째, 실내 습도, 온도를 자주 체크하자. 
고온다습한 날씨에는 잠자는 공간의 온도뿐만 아니라 습도도 자주 체크하는 것이 좋다. 사람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지만, 침실의 여름철 적정 온도는 25~26℃ 내외이며, 습도는 50~60% 내외다. 

둘째, 제습기, 냉방기를 효과적으로 이용하자.
잠을 잘 자기 위해서는 잠들기 전과 수면 전반부에 체온이 조금씩 감소해야 한다. 특히 잠들고 나서 대략 30분 후 깊은 잠에 빠지게 되는데, 이때 땀이 증발하면서 체온이 조금 더 감소해야 한다. 

하지만 습도가 높은 경우는 땀이 잘 증발하지 않아 깊은 잠에 빠지기 어렵거나, 수면 중에 깨어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제습기를 이용하면 땀 증발, 체온 감소가 잘 이뤄지고, 이로 인해 잠을 잘 자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침실 온도가 높은 경우 보통 냉방기를 이용하는 데 제습이 충분히 이뤄지면 냉방기의 효과도 더욱 향상된다.

셋째, 잠옷을 입고 자자.
고온다습한 날씨로 인해 잠옷을 입지 않거나, 피부 노출이 많이 된 상태로 자는 경우가 많다. 이 경우 자는 동안 체온 조절기능이 저하되며, 땀으로 인해 피부가 끈적끈적하게 되어 쾌적한 수면을 이룰 수 없다. 또한, 위생 면에서도 좋지 않음으로 잠옷을 입고 자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