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 장기간 과다 섭취 시 '대사성 질환' 유발
밀 장기간 과다 섭취 시 '대사성 질환' 유발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8.27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간 밀전분을 과다섭취할 경우 장내미생물의 불균형을 야기함으로써 대사성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최근 한국식품연구원 식품기능연구본부 기능성소재연구단 박호영 박사 연구팀에 따르면 8주간 밀전분 함량이 높은 사료를 실험용 쥐에 섭취시켰을 때 일반식이 섭취군에 비해 체중이 증가하지는 않았지만, 장내미생물의 다양성을 감소시키고 장내미생물 균총이 변화했으며, 체내 지방대사의 변화로 지방간이 진행된다고 발표했다. 

특히 고밀전분 식이 실험쥐의 장에서 비만 환자의 장에서 흔히 발견되는 피르미쿠테스/박테로이데테스 비율이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대사질환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장내미생물인 프로테오박테리아가 6배 증가된 것을 확인했다.

또 고밀전분 섭취 실험쥐에게서는 장내미생물 불균형과 유해균의 과다 증식으로 야기되는 장누수증후군 현상이 확인됐다. 과도하게 증가한 장내 유해균은 내독소(endotoxin)를 생성하고 이로 인해 장 점막세포가 손상된다. 이로 인해 세포간 치밀결합(tight junction)간격이 느슨해져 장 기능이 저하되면, 장내의 여러 불순물(음식 소화물, 균사체 등)이 직접 체내로 유입된다. 

이 중 면역작용을 통해 제거되지 않은 일부는 체내 염증반응을 증가시키고 다양한 대사성 질환을 초래한다고 알려져 있다.

식품연구원 황진택 식품기능연구본부장은 “특정 식단이 장내미생물을 매개해 대사성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을 밝혀낸 연구 성과라는데 그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연구진은 향후 식품 성분을 확대해 장내미생물과 장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지속적으로 연구할 계획임을 밝혔다.

이번 연구는 “The Effects of Gelatinized Wheat Starch and High Salt Diet on Gut Microbiota and Metabolic Disorder”라는 주제로 식품 영양학 및 기능성학 분야 국제학술지 ‘영양학(Nutrients)’ 저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