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영향 기간 중 교통사고 사상자 크게 증가
태풍 영향 기간 중 교통사고 사상자 크게 증가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9.01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시 교통사고 사상자는 일평균 대비 매일 25명 더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역대급 태풍 '매미'보다 강할 것으로 예상되는 태풍 '마이삭'이 3일 경남 상륙이 예상되는 가운데 운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한국교통안전공단은 태풍 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운전을 당부했다.

2019년 태풍 링링(LINGLING)과 2012년 태풍 볼라벤(BOLAVEN) 영향 기간 중 발생한 교통사고 분석결과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10,607건으로 매일 624건의 교통사고와 93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 일평균 발생한 교통사고건수 605.6건과 사상자수 912.2명과 비교하면 사상자수는 25명, 사고건수는 약 19건 가량 더 많은 수치다. 

공단 관계자는 “강풍 시 접지력이 약해진 차량의 주행경로 이탈 등 교통사고 위험이 있으므로, 대형차량 인접 운행 시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폭우와 강풍 시 평소보다 50%이상 속도를 감속하고 앞차와의 안전거리를 충분히 확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폭우로 인해 차량 침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해안가·절개지·저지대 인근 주차를 금지하고, 운행 전 타이어 공기압 및 와이퍼, 전조등 등 차량 점검을 실시하여야 한다.

폭우가 쏟아질 경우 최대한 이동을 자제하고 주행 중에는 교통방송을 청취하여 침수지역 및 통행금지 구간을 반드시 확인하는 것이 좋으며, 만약 차량에 침수가 발생했다면, 무리한 구조조치 대신 보험사, 정비업체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강풍을 동반한 폭우는 도로변 간판·현수막 등이 추락하거나 도로시설이 쓰러지는 등 예기치 못한 사고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강한 비·바람으로 인해 우산 등으로 시야를 가린 보행자 등을 고려하여 운전자는 전방주시에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