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다발 어린이보호구역, 72% 도로 횡단 중 사고
교통사고 다발 어린이보호구역, 72% 도로 횡단 중 사고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9.10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한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피해 어린이 10명 중 7명이 횡단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행정안전부는 지난 7월 30일부터 8월 14일까지 교통사고 위험이 높은 어린이보호구역 52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관계기관 합동점검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점검은 2019년 한 해 동안 어린이 교통사고가 2건 이상 발생하였거나 사망사고가 발생한 어린이보호구역 42곳과 화물차, 과속차량 등으로 인해 교통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어린이보호구역 10곳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점검 결과, 교통사고 다발지역에서 피해 어린이 10명 중 7명(72%)이 횡단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차대 자전거(7%), 차도 통행중(4%) 순이었다. 

사고 원인으로는 가해 운전자 10명 중 5명(47%)이 보행자 보호의무를 위반한 것으로 분석 됐고, 이어 안전운전 불이행(23%), 신호위반(15%) 등의 순으로 높게 타났다. 

또한, 안전표지 미설치, 과속 및 불법 주·정차, 보행공간 단절 등이 주요 문제점으로 나타났고, 교통안전시설 보강 등 총 337건의 시설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