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채용 실제로 치러보니… 구직자 63% “부담돼”
온라인 채용 실제로 치러보니… 구직자 63% “부담돼”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9.15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비대면 채용이 증가한 가운데, 구직자 3명 중 1명은 비대면 채용 전형으로 인한 추가비용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최근 1년간 구직경험자 571명을 대상으로 ‘구직자 비대면 채용경험 조사’를 주제로 설문조사 한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에 참여한 구직경험자 가운데 비대면 채용전형을 치러 본 비율은 25.9%였다. 이들에게 실제 응시경험에 대해 의견을 물은 결과 63.0%는 △’부담됐다’고 답했다.  

부담을 느낀 이유로는 △’온라인전형 응시 노하우 부족’(28.2%)을 대표적으로 △’서버 접속 및 불안정 우려’(26.5%) △’(이 외) 예상치 못한 변수 발생 우려’(23.2%) 등이 꼽혔다.

또한 △’기기 준비 비용’(21.5%) 역시 부담이었다. 필기전형의 경우 모바일이 아닌 PC응시를 전제로 하는 만큼 구비가 필수다. 

조사 대상자에게 비대면 채용전형 이후 IT기기 구입에 들인 항목별 평균 비용은 △PC구매에 148만원 △태블릿 PC 46만원 △스피커 6만 5천원 △화상카메라 4만 4천원 △기타 주변기기에 5만 4천원을 각각 지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구입비 총계는 최대 210만원에 달한다. 코로나 탓 확산된 온라인 채용 이면에 구직자들의 비용부담이 자리하는 것. 

실제로 주요 기업에서 치러진 온라인 채용전형 지침에 따르면 피시방, 도서관 등 개방된 장소에서 온라인 전형 시행이 불가함에 따라 개인PC 또는 노트북이 필수사항이었다.

한편, 구직자들은 코로나 재확산 영향으로 상반기(44.9%) 보다 하반기 비대면 채용 도입계획 기업(57.3%)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고 기업 71.3%는 코로나 안정화 이후에도 비대면 채용전형을 도입할 계획이라고도 밝혀 상반기 시작된 비대면 채용전형이 하반기에는 보다 자리 잡을 것으로 전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