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14:59 (금)
코로나우울 16.9%...장기화 및 재확산 우울증 체감지수 높여
코로나우울 16.9%...장기화 및 재확산 우울증 체감지수 높여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09.21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유행이 지속되며 정부가 코로나우울에 새로운 질병분류코드를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실제 우울감과 무기력함을 호소하는 이들이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비대면 알바채용 바로면접 알바콜이 지난 4월과 6월 그리고 이달 3회에 걸쳐 ‘코로나우울 추이’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다.

먼저 ‘코로나우울(코로나블루) 경험비율’의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인 지난 4월에 실시한 조사결과는 54.7%, △‘생활방역 전환 이후’인 지난 6월 실시한 조사결과는 69.2%, 그리고 이달 △‘수도권 2.5단계’ 중 실시한 조사결과는 71.6%로 각각 집계됐다.

이어서 거리두기 추이별 우울감 수치도 살펴봤다. 0점부터 100점까지 10점단위 척도로 ‘매우 그렇다’는 100점, ‘전혀 그렇지 않다’는 0점에 가깝게 선택하게 했다. 그 결과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의 우울감 수치는 △49.1점, 생활방역 기간 이후에는 △53.3점, 그리고 이달 현재 우울감 수치는 △67.2점으로 집계됐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코로나우울도 심해지는 느낌을 받으셨습니까?’라고 묻자 △’그렇다’고 답한 비율이 지난 6월에는 89.6%, 이달에는 90.4%에 달하기도 했다.

종합해 살펴보면 코로나우울은 코로나19 확산세는 물론 장기화 추이 모두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풀이 된다.

한편 수도권 2.5단계 실시중 코로나우울에 대한 증상으로는 ‘무기력함’(16.2%) 및 ‘사회적 관계결여에서 오는 우울함ㆍ고립감’(14.5%)이 각각 상위에 랭크됐다. 장기화에 따라 무기력함 및 우울증도 심해지고 있는 것으로, 전염 방지는 물론 국민 심리 방역에도 눈을 돌려야 하는 이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