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0 16:15 (금)
농어촌공사, 농어촌 취약계층에 성금 전달
농어촌공사, 농어촌 취약계층에 성금 전달
  • 문경호 기자
  • 승인 2020.09.22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어촌공사 전경 (사진=한국농어촌공사)

[데이터이코노미=문경호 기자]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가 농어촌 취약계층을 위해 임원진과 부서장급 직원 154명이 급여의 일부를 반납해 모은 1억8000만원의 성금을 어려움에 처한 25개 지자체에 전달했다고 22일 밝혔다.

공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4개월간 임원진과 부서장급 간부들이 급여에서 5~30%를 자발적으로 공제하는 방식으로 성금을 모금했다.

모금 성금은 지역본부와 각 지사를 통해 수해와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이 있는 지자체에 전달해 취약계층 지원과 침체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데 쓰일 예정이다.

그중 일부인 2190만원은 나주지역에서 생산한 쌀을 전통시장에서 구입해, 도시 지역 취약계층을 위해 사용될 수 있도록 영등포구청에 기부한다.

공사는 올해 4월 일반 직원들이 십시일반 모은 성금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던 지역에 기부했으며, 농어촌 지역 도시락 배달과 김치나누기 등을 계속하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위한 나눔을 계속해 오고 있다.

더불어, 공사 소유 부동산을 임차하고 있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223곳에 대해 6개월간 임대료 30%를 감면했으며, 중소기업에 선금 지급률을 확대하고, 지체상금 부과 없이 계약을 연장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공사 김인식 사장은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와 연속된 태풍 등으로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가운데, 임직원들의 이번 나눔이 국민들에게는 희망으로 전달되기를 바란다”며“공사는 농어촌 취약계층을 위한 나눔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앞으로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