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세 이상 고령인구 전체의 15.7% 차지...2060년 43.9%에 이를 것
65세 이상 고령인구 전체의 15.7% 차지...2060년 43.9%에 이를 것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0.10.05 0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속한 고령화로 인하여 2020년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15.7%에서 2060년 43.9%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28일 통계청은 10월 2일 노인의 날에 맞춰 「2020 고령자 통계」를 발표했다.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2020년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812만 5천 명으로 전체 인구의 15.7%를 차지했다. 

고령인구 비중은 계속 증가해 '25년에는 20.3%에 이르러 우리나라가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후에도 계속 증가하여 '36년에는 30%를 넘어서고, 40년 후인 ’60년에는 43.9%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생산연령인구 100명이 부양하는 고령인구를 뜻하는 노년부양비는 ’20년 21.7명이나 ‘36년에는 50명을 넘고, ’60년에는 91.4명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고령화 정도를 성별로 살펴보면, 여자가 17.9%, 남자가 13.5%로 여자의 고령인구 비중이 남자보다 4.4%p 높다. 65세 이상 여자 고령인구 100명당 남자 고령인구는 '20년 76.2명에서 계속 증가해 ’60년 91.3명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체 인구의 15.7%인 65세 이상 고령인구의 연령대별 구성비를 보면, 65~69세 5.1%, 70~74세 3.8%, 75세 이상이 6.7%로 나타났다. 

'20년 65~74세 인구는 465만 1천 명으로 75세 이상 인구 347만 5천명보다 117만 6천 명 더 많으나, ‘38년부터는 75세 이상 인구가 더 많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20년 고령인구 비중이 20% 이상으로 초고령사회인 지역은 전남(23.1%), 경북(20.7%), 전북(20.6%), 강원(20.0%) 등 4개 지역이나, 10년 후인 '30년에는 세종(14.8%)을 제외한 모든 지역이 초고령사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