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해 감소하던 어린이 교통사고, 지난해 다시 증가
매해 감소하던 어린이 교통사고, 지난해 다시 증가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10.07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하향세를 보이던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사고 건수가 지난해 다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이 행정안전부와 도로교통공단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어린이 교통사고는 △2015년 12,191건, △2016년 11,264건, △2017년 10,960건, △2018년 10,009건으로 하향세를 보이다 △2019년 11,054건으로 다시 증가했다. 다행히 사망자는 감소했으나 부상자는 14,115명으로 12.5% 늘었다.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사고도 △2015년 541건(사망 8명), △2016년480건(사망 8명), △2017년 479건(사망 8명), △2018년 435건(사망 3명)으로 하향세를 보이다 △2019년 567건(사망 6명)으로 발생건수와 사망자 수가 모두 증가했다. 

어린이 교통사고 현황을 월별로 분석하면, △6월 1,129건(10.2%) △5월 1,119건(10.1%)에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요일별·시간대별로는 △금요일 16~18시 418건 △월요일 16~18시 398건으로 주로 하교길에 많이 발생했다. 

어린이 교통사고를 일으킨 가해자의 법규위반사항으로는 △안전운전의무불이행 52.1% △신호위반 12.5% △보행자 보호의무위반 9.8% 순이었다. 가해자 차종은 △승용차 71.6%로 가장 많았고, △화물차 9..4%였다. 

한편 어린이 교통사고를 시도별 사고건수 증가율을 분석한 결과 △울산 41.6%로 가장 많이 늘었고, 뒤이어 △대구 36.4%, △세종 30.6%, △대전 22.6% △충남 20.8% 순으로 서울 10.8%보다 높았다. 

서용교 위원장은 "어린이 교통사고가 줄어들다가 작년에 다시 증가했고, 특히 어린이 보호 구역 내에서 30.4%나 증가하고 사망자도 늘어났다는 점은 매우 안타깝다"며, "17년 기준 어린이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0.9명으로 OECD회원국 29개국 중 21위에 해당한다. 어린이 교통사고가 주로 하교길에 발생하고 있으니 어린이 보행안전 지킴이 활동을 더욱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