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건강보험 노인 1인당 진료비 474만원...전체의 2.7배
지난해 건강보험 노인 1인당 진료비 474만원...전체의 2.7배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10.12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보험 전체진료비 중 65세 이상 노인 진료비가 차지하는 비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국회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국정감사 자료로 제출받은 “건강보험 진료비 중 노인진료비 비율 추이”에 따르면, 지난해 건강보험 전체 진료비는 86조 1,110억원이며 이 중 65세 이상 노인 진료비는 41.6%인 35조 7,925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전체 진료인원은 4,829만명이며, 이 중 65세 이상 노인 진료인원은 15.7%인 756만명 이었다. 

분석결과  노인 진료인원 증가보다 노인진료비 증가폭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 전체 진료비의 41.6%가 전체 진료인원의 15.7%인 노인인구 진료비로 사용된 것. 

지난해 65세 이상 노인 1인당 진료비는 473만6,000원으로 건강보험 전체 1인당 진료비 178만3,000원의 약 2.7배였다. 

지난 10년간 건강보험 진료비 추이를 보면 전체 진료비는 2010년 43조 6,622억원에서 지난해 86조 1,110억원으로 97.2% 증가한 반면, 65세 이상 노인 진료비는 2010년 14조 987억원에서 지난해 35조 7,925억원으로 153.9% 증가하는 등 노인진료비 증가 속도가 훨씬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남인순 의원은 “우리나라는 인구구조의 급속한 고령화로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2018년 14%를 넘어서 고령사회에 진입한 데 이어, 오는 2025년 20%를 넘어서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면서 “인구 고령화로 인한 노인인구 증가 및 돌봄 수요 급증, 의료기술의 발전, 노인의 만성질환 유병율 증가가 의료이용 증가를 유도하여 노인 진료비가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어, 노인의 건강을 보장하면서 건강보험 제도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대적 과제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