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똑똑한 신입’ 보다 ‘눈치 빠른 신입’ 선호
직장인, ‘똑똑한 신입’ 보다 ‘눈치 빠른 신입’ 선호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10.15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은은 똑똑한 신입보다 업무 센스가 있는 신입과 함께 일하고 싶어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직장인 1천601명을 대상으로 ‘함께 일하고 싶은 신입사원/동료/상사의 유형’을 조사해 발표했다. 

조사결과 함께 일하고 싶은 신입사원 유형 1위로 ‘눈치가 빠른(업무 센스가 있는)’ 신입사원이라 답한 직장인이 복수선택 응답률 67.0%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인사를 잘하는(예의 바른)’ 신입사원과 함께 일하고 싶다는 직장인도 응답률 63.5%로 과반수이상으로 많았다. 

다음으로는 △근무하는 태도가 성실하고(48.4%) △배우려는 모습을 보이며(38.5%) △긍정적인 마인드와 태도(37.9%)의 신입사원과 함께 일하고 싶다는 직장인이 많았다.

이어 함께 일하고 싶은 동료 유형에 대해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1위는 ‘예의 바르고 매너 있는’ 유형으로 응답률 55.8%로 가장 높았다. 이어 ‘눈치가 빠른(업무 센스가 있는)’ 동료와 함께 일하고 싶다는 답변도 54.9%로 근소한 차이로 높았다.

이외에 직장인들은 △근무태도가 성실하고(43.0%) △긍정적인 마인드와 태도(40.8%)를 갖추고 △실수를 인정하는 정직한 태도(30.4%) 순으로 함께 일하고 싶은 동료 유형을 꼽았다.

직장인들은 함께 일하고 싶은 상사 유형도 ‘예의 바르고 매너 있는(55.1%)’ 유형을 1위로 꼽았다. 이어 ‘선입견이 없는 오픈마인드’ 유형의 상사와 함께 일하고 싶다는 답변이 응답률 38.5%로 다음으로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