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입사지원 최종 합격률 15.8%...31%는 서류 전형 통과도 못해
구직자 입사지원 최종 합격률 15.8%...31%는 서류 전형 통과도 못해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10.16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직자들은 올해 13개 기업에 지원했으나 최종 합격률은 15.8%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하반기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구직자 944명을 대상으로 취업준비 전반에 대해 조사했다. 

응답자들은 올해 상/하반기 포함 평균 13개 기업에 입사지원을 했었다고 답해, 기본적으로 10개 이상의 회사에 무조건 지원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지원한 기업에 합격한 이들은 얼마나 될까. 최종 합격 경험이 있는 구직자는 15.8%(복수응답)에 그쳤으며, 10명 중 3명은 서류전형조차도 통과하지 못한 것(30.9%)으로 집계되었다. 이외에 ‘서류전형만 합격’한 구직자가 39.8%였으며, ‘면접까지 합격’(18.5%), ‘필기시험까지 합격’이 7.1% 였다. 

취업 준비 시, 가장 신경 쓰고 있는 것은 ‘직무분야 자격증 취득’(27.3%)이었다. 이어 ‘직무분야 인턴 등 역량강화’(17.3%), ‘표정, 태도, 발성 등 면접 연습’(17.3%), ‘어학점수’(6.8%), ‘인적성검사’(5.6%) 등의 순이었다. 

최근 대기업도 수시채용을 진행하는 사례가 늘어나면서, 구직자들이 스펙 나열 보다는 ‘직무 역량’과 관련된 부분에 더 집중을 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취업준비는 ‘적당한 방법이 없어서 그냥 혼자 한다’(51.8%,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취업플랫폼’(22.7%), ‘카페, 소셜미디어, 현직자 모임 앱 등 커뮤니티 활용’(21.1%) 등이 있었다. 

취업을 위해 쏟는 시간은 하루 평균 4시간이었다. ‘채용공고’(28.2.%)를 검색하는데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었고, ‘자기소개서 작성 연습’(20.4%), ‘직무관련 자격증 공부’(18.2%)의 비중이 뒤를 이었다. 

응답자들은 취업 준비를 시작 한 뒤로 평균 9개월 동안 구직활동을 하고 있었다. 특정한 목표기업을 정해두지 않고 ‘일단 무조건 지원’(65%)하고 있는 구직자들이 대부분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