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75% "직장 경력 포기하고 신입직 채용 지원한 적 있다"
직장인 75% "직장 경력 포기하고 신입직 채용 지원한 적 있다"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10.20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10명 중 7명 이상은 직장인 경력을 포기하고 새롭게 신입직 채용에 지원하는 이른바 '올드루키' 지원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남녀직장인 251명을 대상으로 ‘중고신입(Old Rookie)  지원 경험’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먼저, ‘본인의 경력을 포기하고 다른 회사의 신입직 채용에 지원했던 경험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조사에 참여한 직장인 10명중 7.5명에 달하는 75.3%가 ‘있다’고 답했다. 

올드루키 지원 경험은 남성직장인(77.0%)이 여성직장인(73.9%) 보다 소폭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30대 중 올드루키 지원 경험이 있다고 답한 직장인이 84.6%로 가장 많았고, 이어 20대(70.8%)가 40대(62.9%) 보다 많았다.

직장인들이 경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경력을 포기하고 신입직 채용에 지원하는 가장 큰 이유는 ‘복지제도가 우수한 기업에서 일하고 싶기 때문(40.2%_응답률)’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러한 답변은 연령대가 낮을수록 더 높아, 20대 직장인 중에는 49.0%로 절반에 가까운 수준으로 가장 높았고, 30대 중에는 38.4%, 40대 중에는 33.3% 순으로 높았다. 

올드루키로 지원했던 또다른 이유로는 ‘높은 연봉을 받기 위해서’(30.7%), 비전이 높은 기업에서 일하기 위해(29.6%)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지난해 잡코리아 조사 결과, 기업 인사담당자 10명중 6명(64.1%)이 ‘신입직 채용 시 올드루키 지원자가 있었다’고 답했다. 

기업은 이러한 흐름에 맞춰, 지원자를 평가하고 있었다. ‘신입직 채용에 지원한 경력 있는 지원자(올드루키)를 어떻게 평가하는지’ 조사한 결과, ‘경력을 반영해 더 높은 업무역량을 기준으로 평가 한다’(48.6%), ‘다른 지원자와 동일한 기준으로 평가한다(44.4%)’는 응답률이 높았고, ‘신입직 채용이므로 경력자는 평가하지 않고 탈락 시킨다’는 기업은 6.3%로 극소수에 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