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호흡기·심혈관질환자 마스크 착용 시 주의해야
환절기 호흡기·심혈관질환자 마스크 착용 시 주의해야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10.20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마스크 착용은 우리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가장 중요한 수단이 되었다, 하지만, 이러한 마스크가 일부 호흡기 및 심혈관질환자와 같은 사람들에게 경우에 따라 악영향을 미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중앙대학교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김재열 교수와 순환기내과 원호연 교수는 천식, 기관지염, 만성폐쇄성폐질환, 만성간질성폐질환 등 폐기능이 약한 호흡기질환자나 심부전 등 심혈관질환이 있는 사람은 마스크 착용이 기존 질환이 악화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요즘처럼 기온이 낮아지고 찬바람이 부는 환절기에는 이러한 위험이 더욱 높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국내 한 연구에 따르면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환자들을 대상으로 N95 마스크 착용 후 보행 테스트를 실시한 결과, 일부 환자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못했다. 호흡곤란척도점수(mMRC; British modified Medical Research Council Dyspnea Scale)도 3점 이상으로 높게 나타나고, 1초간 강제호기량(FEV1)은 낮게 나타났으며, 호흡곤란, 현기증, 두통 등의 증상을 호소했다.

또한, 마스크 착용을 성공적으로 한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환자들도 호흡 빈도, 혈중 산소 포화도 및 이산화탄소 수치가 마스크 사용 전후에 상당한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호흡곤란척도점수(mMRC)가 3점 이상이거나 1초간 강제호기량(FEV1)이 30% 미만의 기도 폐쇄가 있는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환자의 경우 마스크 착용이 오히려 위험을 초래할 수 있는 것이다. 

중앙대학교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김재열 교수는 “천식이나 만성폐쇄성폐질환, 알레르기 비염 등 폐기능이 낮은 만성질환자의 경우 마스크 착용 시 호흡곤란, 현기증, 두통 등 증상이 발생할 경우 개별 공간에서 마스크를 즉각 벗고 휴식을 취한 후 증상이 완화되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천식, 만성폐쇄성폐질환자 등의 기저질환자는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지만 부득이 하게 외출을 해야 할 때에는 물이나 음료를 휴대해 자주 마시는 것이 좋으며, ‘속효성(速效性) 흡입기관지확장제(벤토린 등)’를 휴대하여 증상 악화 시 5분 간격으로 2회 흡입하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 

한편, 선천성심장병이 있거나 고혈압, 고지혈증, 부정맥, 협심증, 심부전 등의 심뇌혈관질환자와 임산부, 어린이, 노약자도 마스크 착용에 신중할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