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절반 "진로 결정하지 못해"...진로 결정에 가장 큰 도움은 "전공수업"
대학생 절반 "진로 결정하지 못해"...진로 결정에 가장 큰 도움은 "전공수업"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10.20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생 중 절반 가까이는 아직 진로를 결정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진로를 결정 지은 이들은 진로결정에 '전공수업 수강'이 가장 큰 도움이 됐다고 답했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4년제 대학생 2,146명을 대상으로 <진로 결정 시점>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전체 응답자 중 46.9%가 아직도 어떤 일을 할지 진로를 결정하지 못하고 고민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진로를 결정했다’는 응답은 48.4%, ‘이미 사회생활을 시작했다’는 대학생도 4.7%로 조사됐다.

전공계열 별로 보면, △인문계열(52.0%)과 △사회과학계열(50.0%)  대학생들의 경우 타 전공자들에 비해 진로를 결정하지 못하고 고민하고 있는 경우가 다소 높았으며, △경상계열(48.6%) △예체능계열(47.6%) △이공학계열(45.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의학, 법학계열 등 기타 계열 전공자는 31.6%로 진로 결정을 하지 못한 대학생들의 비중이 가장 낮았다.

특히 진로를 결정한 대학생들 중에는 △고등학교 때 이미 진로를 결정했다는 비율이 43.3%로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다음으로 △대학교 1학년 때 결정했다는 비율도 17.1%로 비교적 많았다. 이 외에 △대학교 2학년(11.8%) △중학교 이전(9.9%)△대학교 3학년(9.3%) △대학교 4년(8.6%) 순으로 조사됐다.

이들 대학생들이 꼽은 진로를 고민, 또는 결정할 때 가장 도움이 되는 요인들로는(*복수응답) △전공수업 수강이라는 응답자가 38.7%(응답률)로 1위를 차지했으며, 2위는 △아르바이트 경험(33.2%), 3위는 △표준화된 인적성검사(20.5%)가 각각 올랐다.

한편, 대학생 10명 중 8명 이상은 진로 고민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진로를 결정한 그룹(76.0%) 보다 진로 결정을 하지 못한 그룹(95.7%)의 대학생들이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경우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