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3년여간 신규 신용대출 30대가 가장 많아
최근 3년여간 신규 신용대출 30대가 가장 많아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10.21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년여간 신용대출을 가장 많이 받은 연령대는 30대인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금융감독원이 국토교통위원회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최근 3년여간 5대 시중은행 신규 신용대출 현황’에 따르면, 2017~2020.8월간 신규 신용대출 141조 9천억원으로 이 가운데 33.3%인 47조 2천억원을 30대가 빌렸으며, 20대 또한 10.0%인 14조 2천억원을 대출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30대의 신규 대출은 최근 2년새 급증했다. 2017년 10조 7천억원에서 2018년 10조 9천억원으로 2천억원 증가했으나, 2019년에는 12조 4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14.0%증가했고, 특히 2020년 들어 8개월만에 13조 2천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2.3%나 급증, 작년 수치를 넘어섰다. 

40대 또한 2020.8월 현재 전년 동기 대비 66.5% 증가해 12조원에 이르렀고, 50대와 20대 또한 전년 동기 대비 50%이상 신규대출액이 증가했다. 

주택마련 자금과 주식 투자, 코로나로 인한 실직과 폐업이 더해지면서 30대는 물론, 전 세대에 걸쳐 빚을 낼 수 밖에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는 지적이다.

한편 잔액기준으로는 2020년 8월말 현재 40대가 43조 2천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30대가 34조 1천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연체금액 또한 40대가 1,719억원으로 최다였고, 50대 1,418억원, 30대 1,331억원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