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년간 고혈압·당뇨 진료받은 임신부 약 30만명
지난 5년간 고혈압·당뇨 진료받은 임신부 약 30만명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0.10.21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임신성 질환으로 진료받은 임신부가 약 30만 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2015~2019년)간 임신성 고혈압, 당뇨로 진료받은 인원은 총 310,404명이었다. 유형별로는 “임신성 고혈압”은 21,000명, “임신성 당뇨”는 289,404명으로 확인됐다. 

임신성 고혈압은 임신 20주 이후 수축기 혈압이 140mmHg 이상 또는 확장기 혈압이 90mmHg 이상 일 경우에 해당한다. 임신성 고혈압은 두통이나 시야장애, 또는 자간전증을 유발하기도 하고 임신 중 혹은 임신 전에 고혈압을 앓은 산모에게서 태어난 아이가 정신 질환에 걸릴 위험이 무려 66%나 높다는 연구결과가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지난해 임신성 고혈압 진료인원은 4,476명으로 5년 사이 약 24%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작년 기준 10만명 당 진료인원이 30대가 92.3명, 20대 20.4명, 40대 13.2명 순이었다. 

한편 임신 중 당뇨병이 처음 발견되는 경우인 임신성 당뇨병은 최근 5년 간 감소세를 보였다.임신성 당뇨가 위험한 이유는 거대아 출산, 자궁 내 태아사망, 신생아호흡곤란증후군 등 태아의 문제가 생길 수 있고, 산모에게는 거대아로 인한 제왕절개수술률 증가, 고혈압성 질환의 빈도 증가, 임신성 당뇨 재발 등 장기적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연도별 임신성 당뇨병 진료인원는 2015년(66,471명), 2016년(62.071명), 2017년(54,729명), 2018년(54,669명), 2019년(51,465명)으로 5년 사이에 약 23% 감소했다. 

지난 5년간 임신성 고혈압 진료비는 약 140억이 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약 20.7억원이었던 진료비는 2019년 약 33.5억원으로 약 62% 증가했다. 

임신성 당뇨 진료비는 5년 동안 약 380억원이 지출되었고, 2015년(약 49.3억)에서 2019년(약 92.2억)으로 약 두 배가량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