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기흥코리아와 상생협력 프랜차이즈론 업무협약 체결
신한은행, 기흥코리아와 상생협력 프랜차이즈론 업무협약 체결
  • 곽효정 기자
  • 승인 2020.10.27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 가맹본사 연대보증 제도를 활용한 상생협력 프랜차이즈론 시행
가맹본사, 책임경영 실천을 통해 가맹점주의 성공적 창업컨설팅 지원
신한은행 기업부문 신연식 부행장(오른쪽)과 기흥코리아 오양민 대표(왼쪽)가 상생 프랜차이즈론 업무 협약식’ 에서 협약을 마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데이터이코노미=곽효정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이 콩뿌리 전주 콩나물국밥 프랜차이즈를 운영하고 있는 기흥코리아(대표 오양민)와 ‘신한 상생협력 프랜차이즈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신한 상생협력 프랜차이즈론’은 기존 프랜차이즈론에는 없었던 가맹본사의 연대보증을 통해 가맹점주에게 감면 금리를 제공하는 상품으로 금융권 최초 가맹점주와 가맹본사의 상생을 추구하는 선순환 모델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신한은행은 이번 금융지원 방안을 통해, 은행의 사회적 책임 실천을 통한 상생협력을   확대하고 이러한 실천 사례를 장려하여 가맹점주의 성공적인 창업을 적극 지원해나갈 계획이다.

기흥코리아 오양민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 상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맹점주 및 예비 창업자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다”며 “앞으로 단순 가맹점 수를 확대하기보다 가맹점 입지선정부터 매출관리까지 직접 전담하는 내실 있는 창업 컨설팅을 통해 책임경영 실천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한은행 기업부문 신연식 부행장은 “가맹본사의 연대보증 입보를 통해 진정성 있는 가맹점 지원을 유도하고 금리 감면 혜택도 제공해 가맹점주를 책임지고 지원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가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신한은행은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 실천을 통한 상생협력을 확대해 가맹점주의 성공적인 창업을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