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네이버클라우드와 손잡고 '퍼블릭 클라우드' 도입
NH농협은행, 네이버클라우드와 손잡고 '퍼블릭 클라우드' 도입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0.10.30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농협은행이 모바일 생활금융플랫폼 '올원뱅크'에 '퍼블릭 클라우드'를 도입하는 행사를 하고 기념촬영 했다. (사진=농협은행)

[데이터이코노미=임성희 기자] NH농협은행(은행장 손병환)과 네이버클라우드(대표 박원기)가 서울 서초구 소재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서 ‘올원뱅크 퍼블릭 클라우드 오픈식’을 개최하고 모바일 생활금융플랫폼 ‘올원뱅크’에 은행권 최초로 '퍼블릭 클라우드'(전문업체가 제공하는 IT인프라 자원을 별도의 구축 비용 없이 사용한 만큼 이용료를 내고 활용하는 방식)를 도입했다고 30일 밝혔다.

네이버클라우드가 제공하는 금융 클라우드는 국내 클라우드 기업 최초로 금융보안원의 안정성 평가를 100% 충족한 금융 전용 클라우드로 민감한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동시에 유연한 서비스 확장이 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농협은행은 퍼블릭 클라우드의 도입을 통해 예·적금 특판 이벤트 등 대량의 트래픽이 예상되는 서비스를 네이버클라우드의 서버를 통하도록 설계하여 서버의 부하를 방지하고 보안성을 높였으며 신규 서비스의 다양화와 차별화를 위해 클라우드 기반의 IaaS(CPU,메모리등의 HW자원을 제공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SaaS(퍼블릭 클라우드에서 제공하는 소프트웨어로서 당행은 별도 소프트웨어 도입없이 사용한 만큼 비용을 지불하여 이용)기술 등을 적용할 계획이다. 

올원뱅크는 퍼블릭 클라우드 도입 첫 서비스로‘OCR 지로납부 서비스’를 출시한다. 지로 공과금 납부시 정보 입력없이 촬영 만으로 납부가 가능해져 고객 편의성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향후 클라우드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농협은행 디지털금융부문 이상래 부행장은“고객에게 더욱 편리한 생활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퍼블릭 클라우드를 도입했다”며 “네이버클라우드와의 협력을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디지털 혁신기술을 개발하고 다양한 상생 비즈니스 모델을 지속적으로 창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